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베일 벗은 ‘갤노트20’ 지구촌 사로잡았다

입력 2020-08-05 12:10:01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5일 국내 모처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개최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은 한 편의 거대한 ‘랜선쇼’였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로 확산된 비대면 환경을 한껏 활용해 제품 소개에 나섰다.

5일 국내 모처에서 진행된 언팩 행사에서는 갤럭시 신제품 5종이 대거 공개됐다.

하반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뜨겁게 달굴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20’과 폴더블폰인 ‘갤럭시Z 폴드2’,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라이브’, 스마트워치인 ‘갤럭시 워치3’, 태블릿 ‘갤럭시 탭S7’이 그 주인공이다. 화려한 제품 라인업, 소개 영상 등을 통해 온라인 중계 특성상 지루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불식시켰다.

갤럭시 노트20 시리즈는 일반형 모델인 갤럭시 노트20과 상위 모델인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2종으로 구성됐다. 전작과 달리 갤럭시 노트20에는 사용성을 높이기 위한 평평한(플랫) 형태의 6.7인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됐다.

후면에는 1200만 화소 광각·초광각 카메라, 64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가 장착됐다. 3배 광학 줌과 30배 스페이스 줌을 지원한다. 전면에는 10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에는 6.9인치 엣지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후면에는 1억8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와 1200만 화소 망원·초광각 카메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50배 스페이스 줌이 가능하다. 울트라 모델에 탑재된 S펜은 반응 속도가 전작 대비 80% 빨라져 실제 펜 수준의 필기감을 제공한다.

갤럭시 노트20과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각각 4300mAh와 45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색상은 갤럭시 노트20이 미스틱 브론즈·그레이·블루·레드·핑크,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미스틱 브론즈·블랙·화이트로 출시된다.

갤럭시 노트20 시리즈는 오는 21일 국내 공식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20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엑스박스의 PC와 콘솔 게임을 클라우드를 통해 즐길 수 있게 했다. 언팩 무대에 오른 노태문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 노트20은 컴퓨터와 같은 생산성과 게임 콘솔과 같은 성능을 갖췄다”며 “스마트워치·이어버즈·태블릿 등과 함께했을 때 더 강력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언팩에서 갤럭시 노트20과 연동할 수 있는 갤럭시 에코시스템과 웨어러블 기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반기 중 출시될 갤럭시 워치3에는 혈압과 심전도(ECG) 측정 기능이 탑재됐다.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라이브에는 버즈 시리즈 최초로 외부 소음을 차단하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적용됐다.

또 다른 주인공인 폴더블폰 후속작 갤럭시Z 폴드2는 전작보다 디스플레이가 커졌다. 커버 디스플레이는 기존 4.6인치에서 6.2인치로, 내부 디스플레이는 7.3인치에서 7.6인치로 커졌다. 삼성전자는 제품 사양과 출시 일정, 가격 등은 다음 달 초 공개할 예정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