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포토]​정인이 우리아이 닮았는데…“눈물이 눈꽃을 적셨다”

입력 2021-01-10 14:00:25
양부모 학대를 견디다 숨진 정인양의 묘역을 정리하는 송길원목사. <강민석 선임기자>


소아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어린이들을 위해 무료로 운영하는 자연장지 ‘경기도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공원묘원’에는 양부모 학대로 숨진 16개월된 입양아 정인이가 묻혀있다. 하이패밀리 공동대표 송길원목사가 수북히 쌓인 눈을 치우며 정인이 묘역에 놓인 추모객의 꽃들을 정리하고 있다.  김아영 기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