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뉴욕교협, 기독대학생 · 일반대학생 총 36명에 2020 할렐루야 장학금 수여

입력 2020-10-24 12:21:11
뉴욕교협 주최 2020할렐루야 장학금 수여식이 24일 오전 교협회관에서 열렸다. 뉴욕교협 회장 양민석목사(좌측)가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뉴욕교협이 주최한 2020할렐루야 장학금 수여식이 24일 오전 10시30분 뉴욕교협 회관에서 열려, 기독대학생 및 일반대학생 등 총 36명에게 장학금이 전달됐다.  

이번 장학금 전달식은 지난달 열린 2020할렐루야 뉴욕복음화 대성회에 강사로 나선 황성주박사와 마이클 조 목사가 후원한 2만 달러 외에 뉴욕교협이 조성한 기금 등 총 3만2천 달러로 이루어진 것이다. 

뉴욕교협과 뉴욕한인회 추천한 대학생 선정
황성주박사 · 마이클 조 목사 후원금과 기금 합해
총 3만2천 달러 수여 ··· 타주 학생 및 선교사 자녀도

 
이날 장학금 수여식을 마친 대학생들과 뉴욕교협 임원들이 한자리에 섰다. (좌측부터) 부회계 안경순목사, 총무 이창종목사, 뉴욕목사회장 이준성목사, 회장 양민석목사, 부회장 문석호목사, 부서기 정대영목사, 수석협동총무 김신영목사


특히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들은 뉴욕교협이 선정한 기독대학생과 뉴욕한인회(회장:찰스윤)가 선정한 일반대학생들로, 이들은 성적증명서와 함께 목사추천서, 자신의 비전을 담은 에세이 등을 신청서류로 제출해 소정의 심사과정에 따라  장학금 수혜자로 선정됐다. 
 
회장 양민석목사 “희망 갖고 미래의 비전과 꿈 실현하길”

뉴욕교협 회장 양민석목사는 “소정의 장학기금을 조성해 긴급하게 후원한 것은 미래를 향해 뛰어가는 청년대학생들을 격려하고 또 자신의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에서 누군가 도움의 손길이 있다는 희망을 주기 위함”이라며 “부디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굳건히 기도하며 전진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뉴욕교협 부회장 문석호목사가 축복기도에 앞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부회장 문석호목사 “인생길 함께하시는 하나님 의지해야”

부회장 문석호목사는 “세상을 살아갈 때 혼자라는 생각을 갖기 쉽다”고 전제하면서 “하지만 인생은 혼자가 아니라 서로가 의지하는 것이기에 도움을 주고 받는 것이 바람직한 것”이라며 “우리 모두는 그 누구보다 하나님께서 함께 하신다는 믿음과 마음으로 바르게 살 길 바란다”고 축복했다. 

이번에 선정된 장학생들은 달라스, 일리노이, 덴버, 텍사스 등 뉴욕 외 지역의 대학생들과 4명의 선교사 자녀 등이 포함돼 있으며, 전달식이 열린 당일에는 총 17명의 학생들이 참석해 장학증서와 장학금을 받았다. 

말기암 투병 중인 한 어머니 ‘교협의 깊은 배려에 내내 눈물’

이날 장학생으로 선정된 한 학생의 어머니는 말기암으로 투병하는 가운데 딸과 함께 참석, 시상식장 밖에서 내내 눈물을 흘리며 뉴욕교협의 따뜻한 배려에 깊은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한편 뉴욕교협은 46회기 정기총회를 26일(월) 오전 10시 퀸즈한인교회(담임:김바나바목사)에서 열고, 46회기를 결산하는 한편 47회기 회장에 입후보한 문석호 목사(뉴욕효신장로교회 담임)와, 부회장에 입후보한 기호 1번 김요셉목사(뉴욕 예수생명교회 담임), 기호 2번 김희복목사(뉴욕 주찬양교회 담임)에 대한 선거를 각각 치를 예정이다. 

윤영호 기자 yyh6057@kukminusa.com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