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HOME  >  시사  >  종합

[컨슈머리포트] 피와 소 어우러짐 평양냉면집 ‘그 맛’ 오뚜기가 최고야

입력 2020-06-28 04:25:0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비치 호텔 앤드 리조트에서 운영하는 서울 종로구 한식당 수운에서 지난 24일 해비치 소속 셰프들이 평양만두 5개 브랜드 제품을 평가하고 있다. (맨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임대한 박민우 소태창 진원호 김민규 셰프. 최현규 기자




집에서 외식하는 기분을 내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잘 만든 가정간편식(HMR)을 구색 갖춰 고르고 보기 좋은 그릇에 담아내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국내 HMR 제품들이 상향평준화를 이루면서 취향에 맞는 HMR 제품으로도 꽤 그럴싸한 한상을 완성시킬 수 있다. 벌써부터 무더운 여름, 담백한 맛의 평양만두를 곁들여 외식 기분을 내보는 건 어떨까. 국민컨슈머리포트는 시중에 판매되는 평양만두 5개 인기 브랜드 제품의 맛이 어떤지 전문가들과 함께 평가했다.

냉동만두 시장에 등장한 ‘평양만두’

우리나라 냉동만두 시장에서 평양만두가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크지 않다. 5000억원 냉동만두 시장에서 점유율 43.9%(2019년 11월말 기준·닐슨코리아 제공)로 압도적 1위인 CJ제일제당이 지난달 처음으로 ‘비비고 평양만두’를 출시하면서 평양만두의 존재감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평양냉면의 인기가 커지면서 함께 즐기기에 좋은 담백한 맛의 평양만두를 찾는 소비자들도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컨슈머리포트는 이제 막 본격적으로 경쟁구도를 형성하게 된 평양만두를 평가하기 위해 5개 브랜드를 선정했다. 평양만두는 냉동만두 시장에서 주류가 아니다보니 제품을 출시한 곳이 많지 않았다. CJ제일제당 ‘비비고 평양만두’, 풀무원 ‘생가득 평양만두’, 피코크 ‘만두연구소 평양왕만두’, 오뚜기 ‘이북식 손만두’, 마켓컬리에서 판매하는 ‘창화당 이북식 손왕만두’ 5개 브랜드 제품을 평가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름에서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5개 제품 모두 돼지고기 두부 숙주를 주재료로 사용해 평양만두로 분류되는 제품들이다. 평가용 제품은 SSG.COM과 마켓컬리에서 직접 구매했다.

평가는 지난 24일 서울시 종로구 한식당 ‘수운’에서 진행했다. 해비치 호텔 앤드 리조트는 지난달 서울 종로구에 한식당 ‘수운’과 중식당 ‘중심’을 새롭게 오픈했다. 수운은 조선시대 조리서 ‘수운잡방’을 모티브로 한 한식당으로 제철 식재료를 선별해 셰프들이 직접 담근 장을 활용해 한식 요리를 낸다. 프라이빗 룸이 마련돼 있어서 소셜 다이닝과 상견례 자리로 활용하기에도 좋다.

평가에는 임대한 수운 헤드셰프와 박민우 셰프, 중식당 ‘중심’의 소태창 헤드셰프와 진원호 셰프, 셰프 출신의 김민규 식음기획팀장이 함께 했다. 공정한 평가를 위해 5개 브랜드 제품을 ①~⑤ 숫자로 구분해 담은 뒤 커다란 찜솥에서 한 번에 쪄낸 뒤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했다. 모양새, 향미, 피의 식감과 맛, 소의 식감과 맛, 조화와 어우러짐 등 8개 항목에 점수를 매기고 1차 평가를 했다. 이어 원재료와 영양성분에 대해 평가하고, 가격을 공개한 뒤 가성비까지 고려한 결과를 반영해 최종 순위를 냈다.

김민규 팀장은 “평양식 만두는 두부와 숙주의 비율과 식감, 맛의 어우러짐에 따라 맛의 미묘한 차이가 갈린다”며 “맛의 차이가 크지는 않았으나 식당에서 파는 손만두 맛에 가까운 제품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총평했다.

식당 만두 맛 구현한 ‘오뚜기’ 1위

1위는 ‘오뚜기 이북식 손만두’(4.4점)가 차지했다. 오뚜기 제품은 식당에서 파는 평양만두의 맛을 가장 잘 구현한 제품이라는 평가가 대부분이었다. 오뚜기 제품은 8개 항목 가운데 6개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박민우 셰프는 “맛의 조화나 피의 맛도 좋았고 간장이 없이도 바로 먹을 수 있는 적절한 간 등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소태창 셰프는 “평소에 식당에서 즐겨 먹는 평양만두의 맛에 가장 가까운 맛을 냈다”고 말했다.

2위는 ‘피코크 만두연구소 평양왕만두’(3.6점)였다. 피코크 만두는 특색이 강한 맛을 내지는 않았지만 다양하게 활용하기에 좋은 무난한 제품이라는 평가였다. 소의 맛 항목에서는 최고점을 받았다. 임대한 셰프는 “피와 소의 맛과 식감이 좋았다. 씹는 맛이 좋은 만두”라고 말했다. 김민규 팀장은 “소가 풍성하고 꽉 찬 느낌이 좋았다”고 했다.

3위는 ‘창화당 이북식 손왕만두’(2.8점)였다. 마켓컬리에서 판매하는 중소 브랜드 제품인데 맛으로만 점수를 낸 1차 평가에서는 피코크 제품과 함께 공동 2위였다. 하지만 5개 평가 대상 가운데 가장 가격이 높아서 가성비를 충족시키지 못하며 점수가 내려갔다. 김민규 팀장은 “이북식 만두의 맛을 충실히 구현한 제품인데 가성비가 아쉽다”고 했다. 진원호 셰프는 “맛의 차이가 드라마틱하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가성비 좋은 제품에 손이 갈 것 같다”고 말했다.

4위는 ‘CJ제일제당 비비고 평양만두’(2.6점)였다. 평가 현장에서 가장 많은 이야기가 나온 제품이었다. 임대한 셰프는 “고기 맛이 덜 하고 채소와 두부 본연의 맛을 담아내서 평양만두의 특색을 잘 살린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진원호 셰프는 “만두 모양으로는 가장 좋았다”고 했고, 박민우 셰프는 “모양새가 좋았는데 참기름과 깨맛이 도드라져서 풍미를 감소시켰다”고 했다. 5위는 ‘풀무원 생가득 평양만두’(1.6점)였다. 평양만두의 느낌이 가장 적다는 평가가 나왔다. 박민우 셰프는 “만두전골 등에 넣으면 맛있을 것 같은데 평양만두의 특성을 못 살린 게 아쉽다”고 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입력